낚시앱 '물반고기반' 만든 박종언 대표 "낚시계 네이버 될 것"

입력 2017-09-12 17:12 수정 2017-09-12 17:19
지난 5월 '물반고기반' 내놓고 3개월 만에 50억원 투자 유치
전국 돌아다니며 바다·민물 낚시 포인트 4000여 곳 정보 구축
'여기 어때' 창업 멤버..."O2O 기회 더 있다" 독립해 회사 세워

“낚싯배 요금이 한 사람당 반나절에 5~6만원, 하루 종일은 12~18만원이라는 얘기를 듣고 사업이 되겠다고 생각했죠.”

지난 5월 낚시 앱 ‘물반고기반’을 내놓은 박종언 아이스앤브이 대표는 “그전까지 낚시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는데, 사람들이 이렇게 돈을 많이 내고 낚시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눈이 번쩍 뜨였다”고 했다. 물반고기반은 국내 낚시 포인트 4000여 곳에 대한 정보와 유료 낚시터·낚싯배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 최초 바다·민물 통합 낚시 앱’을 표방한다. 지난달엔 벤처캐피털 두 곳으로부터 50억원을 투자받았다. 앱 출시 3개월 만에 이렇게 큰 액수로 투자받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서울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사무실 만난 박 대표는 “물반고기반을 내놓기 위해 시장 조사를 하다 보니 20여 년 전 펜션 시장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며 “조황(낚시질이 잘되고 안되는 상황)이 어떤지, 낚싯배는 있는지 인터넷에 정보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1시간 이상 검색해봐야 할 정도로 일반인이 정보를 찾기 힘든 상태였다”고 말했다. 기존에 낚시 앱이 몇 개 있지만, 독보적인 1등이 없고, 대부분 쓸만한 플랫폼이 아니었던 점도 그가 이 시장에 뛰어든 이유라고 했다.

그에겐 이같은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가 낯설지 않다. 2014년 숙박 예약 앱 ‘여기 어때’를 만든 창업 멤버이기 때문이다. 위드웹(현 위드이노베이션) 총괄 본부장이었던 그는 당시 신사업 태스크포스(TF)를 맡아 여기 어때를 만들어 냈다. 2015년 독립해 아이스앤브이(당시는 위드마케팅)를 창업했다. 그는 “O2O 시장에 아직 발굴할 아이템이 많다고 생각해 회사를 나와 창업했다”고 말했다.

물반고기반을 내놓기 위해 2년 가까이 전국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현장 이야기를 들으려 바닷가에 가보면 낚싯배가 이미 새벽 3~5시에 떠나서 아무도 없어요. 오후 4~6시에 배가 들어와 얘기를 해보려 하면 바빠서 대화하기 어려웠죠. 하지만 한번 섭외를 해놓으면 그만큼 진입 장벽이 높아 남들이 따라 하기 힘들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앱도 하나 없는 상태에서 그와 직원들은 팸플릿 하나 만들어 낚시터와 낚싯배 업주들을 설득하고 다녔다.
물반고기반이 출시되자 반응은 뜨거웠다. 출시 2개월 만에 50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 이용자들은 자신이 잡은 물고기 사진을 올리고, 낚시터의 조황도 공유한다. 박 대표는 “여러 곳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국내 낚시 인구는 300만 명에서 700만 명 정도로 추정된다”며 “쓰는 돈은 골프보다 많아 결코 작지 않은 시장”이라고 했다.

독특한 마케팅도 펼치고 있다. 낚시를 자주 가는 전문가급 낚시꾼 70여 명을 ‘필드 스탭’으로 영입해 앱을 알리도록 한 것. 그는 “1년에 165만원의 활동비와 함께 티셔츠, 스티커 등을 지급한다”며 “바닷가와 낚시터에선 앱을 알리고, 물반고기반에선 낚시 노하우를 공유하고 조행기(낚시활동기) 등을 올리는 일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프로 골프 선수들이 기업의 후원을 받는 것처럼 프로 낚시꾼을 뽑아 2000만원 정도를 후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향후 목표는 ‘낚시계의 네이버’가 되는 것이다. 박 대표는 “낚시 애호가들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누구나 쉽게 낚시를 즐길 수 있게 해 낚시 인구 확대에도 기여하고 싶다”고 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