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성과 공시하라고? '너무 나간' 최흥식 금감원장

입력 2017-09-11 17:55 수정 2017-09-12 09:26

지면 지면정보

2017-09-12A1면

기업 "과도한 경영 개입"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은 기업 공시 항목에 사회적 책임(CSR) 관련 활동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11일 밝혔다. 환경보호, 노사관계, 저출산 대응 노력 등 기업의 비(非)재무적 성과를 공시하도록 제도를 바꾸겠다는 의미다. 금융감독당국이 기업 자율로 추진해야 할 CSR 활동까지 보겠다는 것은 과도한 간섭이란 비판이 나온다.
최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한 기업이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공시 범위를 확대하겠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고 투자 판단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기업들은 분기·반기·사업보고서에 재무상태와 경영현황만 공시하면 된다. CSR 성과를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는 건 기업 자율에 맡기고 있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이르면 내년부터 일정 규모 이상 기업에 대해 환경보호 성과, 노사 갈등 회피 노력 등 CSR 성과를 사업보고서에 공시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 원장의 구상은 ‘이윤 극대화’가 목적인 사(私)기업 경영에 대한 과도한 개입이란 지적을 벌써 받고 있다.

그는 이와는 별도로 “금감원이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건 소비자 보호”라며 “원장 직속으로 금융소비자보호위원회(가칭)를 설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태명/정지은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