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 한경DB

가수 이효리가 최근 떠돌고 있는 서울 이사, 요가 학원 설립 등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1일 이효리 소속사 측은 "일각에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제주도 불청객에 못이겨 서울로 이사를 했다, 이효리가 요가 학원을 개설했다 등 각종 설들은 모두 근거 없는 낭설"이라고 전했다.

이어 "관광객들로 인해 불편한 점은 많지만 일단 좋은 마음으로 오는 것이니 경찰에 신고하지는 않고 있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소망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효리는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일상이 공개되면서 집에 찾아오는 관광객들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이에 대해 이효리 남편 이자 기타리스트 이상순은 SNS를 통해 "간곡한 부탁에도, 여전히 많은 분들이 우리집에 찾아오고 있다"며 "우리가 편히 쉬어야 할 공간임에도 집에 찾아와 담장 안을 들여다보고, 사진을 찍는 사람들 때문에 맘 편히 쉬지도, 마당에서 강아지들과 놀지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들어오는 차들과 사람들 때문에 이웃 주민들도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 제발, 더 이상의 사생활 침해는 하지 말아주길 부탁드린다. 우리 부부, 집에서 만은 편히 쉴 수 있도록 배려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