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 이대리]

'할매탕'이 뭐길래… 여의도 주당 즐겨 찾는 그곳

입력 2017-09-11 17:09 수정 2017-09-11 23:37

지면 지면정보

2017-09-12A24면

이대리만 아는 회사 맛집

한화건설 직원들 추천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한화건설 본사 근처에는 다양한 맛집이 많다. 직장인 사이에서 입소문이 난 해장국집부터 트렌디한 퓨전요리집까지 다양하다. 한화건설 직원들이 추천하는 맛집을 들어봤다.

여의도백화점 지하에 있는 ‘진주집’은 30년 전통의 맛집이다. 여름엔 냉콩국수, 겨울엔 닭칼국수와 손만둣국이 인기다. 여의도뿐 아니라 광화문과 강남에서도 손님이 찾아와 점심시간엔 으레 가게 앞에 긴 줄이 늘어선다. 이 집 콩국수는 진한 콩국물이 일품이다. 고소하고 부드러운 콩국물을 한 사발 들이켜면 속이 든든해진다.
‘신안홍탁’도 20년 넘게 근처 직장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무침 찜 회 등 각종 홍어 요리와 해장국이 주 메뉴다. 저녁엔 홍어회와 삶은 돼지고기, 신김치를 함께 먹는 홍탁삼합을 찾는 사람이 많다. 이 메뉴를 주문하면 콩나물무침과 선지해장국이 먼저 술상차림으로 나온다. 이 집 홍어회는 서울 사람들 입맛에 맞게 많이 삭히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특유의 암모니아 냄새가 강하지 않아 홍어회에 익숙지 않은 이들도 쉽게 풍미를 즐길 수 있다.

‘동경식당’은 깔끔한 일본 퓨전요리 전문점이다. 젊은 직원들끼리 각종 모임이나 데이트 장소로 종종 찾는 곳이다. 덮밥 찜 탕 구이 튀김 등 다양한 요리를 선보인다. 두툼한 어묵을 육수에 넣고 한소끔 끓여낸 오뎅나베, 된장을 풀어 깊은 맛을 낸 된장나베 등이 인기 메뉴다.

칼칼하고 뜨끈한 국물이 당길 때는 ‘강공순할매집’을 추천한다. 여의도에만 분점을 두 곳 낸 맛집이다. 점심 인기 메뉴인 할매탕은 전복과 문어, 조개, 미나리를 맑은 국물에 푹 끓여낸다. 시원한 국물이 속을 확 풀어줘 술 마신 다음날 찾는 이가 많다. 낙지 세 마리가 들어가는 연포탕은 저녁 메뉴로 인기다. 깔끔한 감칠맛이 나는 국물을 찾는 사람이 많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60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75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