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생활자금 주는 변액종신보험 출시

입력 2017-09-11 16:21 수정 2017-09-11 16:22
미래에셋생명은 사망을 보장하면서 생활자금도 주는 ‘변액유니버셜 종신보험 두 개의 약속’을 11일 출시했다. 이 보험은 사망 시 보험금을 지급할 뿐 아니라 은퇴 이후가입자가 지정한 시점부터 생활자금을 주는 기능도 있는 상품이다. 생활자금 개시 전에 사망할 경우 약속한 사망보험금을 전액 지급한다. 생활자금 개시 후에 사망할 경우엔 매해 가입금액의 4.5%씩 사망보험금을 감액해 지급한다. 대신 이때부터 생활자금을 받는 구조다. 생활자금은 가입자가 낸 보험금, 즉 적립금의 2%로 최저보증된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