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 (자료 = 한경DB)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가 11일 장관이 되면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듣는 상설위원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소상공인 분들을 만나봤는데 그 분들과의 직접적인 대화채널이 없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제가 만약 청문회를 통과하면 소상공인 분들만의 생각을 들을 수 있는 상설위원회를 만들어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중소벤처기업 관계자들이 후보자에게 바라는 것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기업 위주 성장에서 탈피를 해 중소벤처기업이 나라의 성장을 주도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이라고 본다"고 그는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