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11일 전술핵 재배치 주장과 관련 "북한의 핵 개발을 반대할 명분을 스스로 없애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나라야 어찌되든 안보 위기를 기화로 쟁점을 만들고 국민을 선동하겠다는 자유한국당 등 일부 정치 세력의 경거망동에 경고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부가 한반도 비핵화라는 원칙을 흔들림 없이 유지할 것을 요구한다"며 "지난 1991년 한국에서 미국의 전술핵무기가 철수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한 중대한 첫 걸음이었다"고 밝혔다.
전술핵 재배치는 한반도 비핵화를 완전히 무덤에 묻어버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미국의 '핵우산' 전력이 대거 배치돼 있는데 굳이 한반도에 전술핵을 배치하자는 주장은 다분히 감정적이며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을 더욱 긴장시키는 어리석은 행동에 불과하다"며 "전술핵 재배치는 결코 택해서는 안 될 수단"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