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Wi-Fi]

민주 권리당원 갑자기 급증 왜?

입력 2017-09-10 22:10 수정 2017-09-11 04:11

지면 지면정보

2017-09-11A6면

지방선거 출마자들, 당원 확보 경쟁
9월까지 가입해야 당내 경선 참여
7~8월 두 달간 11만명 넘어
“이달 말까지 확보한 권리당원들이 내년 지방선거를 결정한다.”

내년 6·13 지방선거가 아직 9개월여 남았지만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권리당원 확보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달 말까지 가입한 당원에게만 내년 지방선거 후보 경선에서 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당원 자격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10일 민주당에 따르면 최근 민주당의 권리당원 증가 속도가 가파르다. 지난 6월 말 24만 명 수준에서 7월 한 달 동안 6만 명 늘어 30만 명을 넘어섰다. 8월에는 35만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방선거 경선 참여 자격 마감시한인 이달 들어서는 각 지역의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이 당원 확보 경쟁에 나서면서 증가 속도가 더 빨라지는 모양새다. 수도권의 한 3선 의원은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예비후보나 현 후보들이 권리당원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어 당원 증가 속도가 예상을 뛰어넘고 있다”고 전했다.

내년 4월부터 후보 경선에 들어가는 일정을 감안하면 오는 30일까지 가입해야 권리당원 자격을 확보할 수 있다. 경선 이전에 최소 월 1000원 이상의 당비를 6회 이상 납부해야 하기 때문이다. 민주당 지방선거 후보 경선에서 권리당원 투표는 일반 여론조사와 동일한 50% 비중으로 반영된다. 여론조사에서도 다소 뒤지더라도 권리당원 규모에 따라 만회할 여지가 있는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의 높은 지지율도 권리당원 모집의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8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9월 첫째주 여론조사에서 50%의 정당 지지율을 기록한 것을 포함, 5월 대선 이후 꾸준히 48~50%의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00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8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