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대해 “검토한 적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청와대는 10일 미국 NBC방송이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의 요청이 있으면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에 전술핵을 배치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NBC 보도에 대한 반응을 묻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말하고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본방침에는 변함이 없으며, 전술핵 반입을 검토한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전술핵 도입시 우리의 북한 비핵화 주장 명분이 상실되며, 동북아 전체로 핵무장이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