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맥주업계 1위인 오비맥주는 노사가 임금협상을 타결하면서 파업이 종료됐다고 10일 밝혔다.

오비맥주 노조는 사측의 4.5% 임금 인상안을 수용하기로 하고 이날 파업을 끝내고 생산을 재개했다. 노조는 임금협상 문제 등으로 사측과 대립하면서 청주, 이천, 광주공장 등에서 지난달부터 파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