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등 한국당 의원 27명 트럼프에 "전술핵 재배치 촉구" 서한

입력 2017-09-10 14:11 수정 2017-09-10 14:45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기로 했다.

원유철 한국당 의원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례없는 국민의 안보 불안감과 핵무장에 대한 비등한 여론을 고려했다”며 “한국당 내 북핵 해결을 위한 의원 모임 소속 국회의원 27명 전원이 서한 발송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 의원 등은 서한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등 각종 미사일 발사로 대한민국 국민의 안보 불안감이 유례없이 고조되고 있다”며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 60% 이상이 전술핵 재배치 및 핵무장에 지지 의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1991년 전술핵 철수와 1992년 한반도 비핵화 선언으로 이룩된 핵진공 상황을 역이용해 미·북 제네바 합의를 깨고 비밀리에 핵개발을 추진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는 북핵의 고도화된 위협을 억제하는 최소한의 조치로서 대한민국 국민의 안보 불안감을 일거에 해소하는 한편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대해 압도적인 군사력 우위를 확실히 보여줌으로써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해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술핵 재배치를 통해 한반도에 안정된 핵균형 질서를 새로 만들 필요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술핵 재배치 결정을 촉구했다.

한편 미국 NBC는 8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 내 전술핵 재배치와 한·일 양국의 독자적 핵무장 허용 등 ‘공격적 대북 옵션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