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는 10일 북한의 대외교류기관에서 대일 업무를 담당해 온 간부가 경질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NHK는 북일관계 소식통을 통해 "과거 두 차례 북일 정상회담에서 북측 통역을 맡았던 '대외문화연락위원회'의 황호남 부위원장이 평양에서 지방으로 좌천됐다는 북한 당국자의 이야기가 있었다"며 파장이 주목된다고 밝혔다.

황 부위원장은 1990년 북한을 방문했던 가네마루 신(金丸信) 전 자민당 부총재가 김일성 주석과 회담했을 때와 2002년, 2004년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 평양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회담 시 북측 통역으로 배석했다.
황 씨는 김 위원장의 사촌이 총수로 있는 '조선대외 문화연락위원회'에서 일본 국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4년 전까지만해도 부위원장으로 승격했지만 지난해 6월을 마지막으로 동정 보도가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NHK는 "황 씨는 오랫동안 일본과의 대응을 맡아 온 만큼 경질 배경과 대북 관계에 파장이 주목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