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태호 PD 트워터 캡처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가 지난 4일 총파업을 시작한 가운데 주말 예능 프로그램이 결방됐다. 9일 오후 방송 예정이던 '음악중심'과 '무한도전' 등은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되거나 결방한다.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자신의 트위터에 "9월 9일 오늘 '무한도전' 방송은 <역사X힙합> 스페셜로 대체됩니다.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무한도전'이 멈춘 이유, MBC가 총파업에 나선 이유. '공범자들'을 보시면 잘 알 수 있습니다. 더 좋은 방송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남겼다.

권해봄 PD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만 세상 밖으로 눈을 돌리면 부당해고, 보복인사, 편파보도가 난무하고 선배들 퇴사 소식을 인터넷으로 전해 듣는 이곳을 사랑할 수는 없었다"며 "몇몇 사람 때문에 끊임없이 무너져가는 모습을 보기가 참 괴롭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