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성주 사드 기지 내 사드 발사대. / 사진=한경 DB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철회를 요구하는 시민단체는 9일 "사드 문제의 진정한 해결책은 사드철회뿐"이라며 "사드 가동 중단, 부지공사 중단이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드철회성주초전투쟁위원회·김천시민대책위원회·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시민단체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에 대해 성명을 내고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를 마치 되돌릴 수 있는 임시배치라고 강변하는 것은 자기기만이자 주민·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주민과 원불교에 대한 지원 언급 등 회유 시도는 평화를 위한 의로운 행동을 모독하는 행위이므로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단체는 오는 10∼11일 대책회의를 열어 앞으로의 대응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