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채영 / 사진=최혁 기자

배우 한채영이 아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8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진행된 영화 '이웃집 스타' 언론시사회에서 한채영은 "일이 많을 때는 아들과 함께할 시간이 많지 않고 일이 없을 때는 많이 놀아주려고 노력하는 편"이라고 실제 생활에 대해 털어놨다.
한채영은 "모든 엄마들의 마음은 다 같을 것 같다. 다행히 우리 아들은 굉장히 씩씩한 편이다. 영상과 음성도 많이 보내주고 엄마 일을 응원해준다. 고맙고 정말 사랑한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웃집 스타'는 스캔들 메이커 톱스타 혜미(한채영)와 아이돌 그룹의 리더 갓지훈(임슬옹)과 열애설이 터지자 열혈 팬 소은(진지희)은 혜미의 전담 악플러가 된다. 알고보니 소은은 혜미의 숨겨진 딸로, 이웃사촌을 가장한 채 살아가면서 한 집인 듯 한 집 아닌 이웃살이의 비밀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오는 21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