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지희 / 사진=최혁 기자

배우 한채영과 진지희가 악플에 대한 경험담을 전했다.

8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이웃집 스타'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영화에서 한채영은 스캔들 메이커 톱스타 혜미 역을, 진지희는 혜미의 전담 악플러이자 이웃집에 사는 중학생 소은 역을 맡았다.

진지희는 "악플은 가볍게 읽고 넘겨야 상처를 받지 않는다. 늬앙스로 생각하다보면 제가 연기하는걸 정말 좋아하는데, 그렇게 해서 배우가 되겠냐?라는 식의 말씀은 상처가 됐다"라며 "악플은 정말 안좋은겁니다. 주변 분들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한채영은 "악플을 안보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하고자 하는 일이 흔들릴 수 있다. 되도록 악플은 안 다셨으면 좋겠다. 예쁘게 봐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오는 21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