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수경이 과거 브런치 카페를 운영하다 망한 경험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시골빵집'에서는 빵집 개업을 준비하는 김갑수, 김국진, 이수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경은 "갤러리 콘셉트의 브런치 카페를 열었다가 망했다"며 "갤러리 작품들이랑 인테리어를 전명 통유리로 화려하게 꾸몄는데 사람들이 부담스럽다고 안 들어왔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국진은 "그림도 갖다 놓고, 전망도 좋고 다 하려다 보면 그게 망하는 지름길"이라고 했고, 이수경은 "정말 망하는 지름길을 다했다"며 씁쓸해했다.

김국진은 "월세를 얼마나 냈냐"고 물었고, 이수경은 "가게가 두 개였다. 하나는 700만 원, 하나는 900만 원이었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국진은 "가게 임대료가 1600만 원이었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