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보다 0.6% 증가하면서 앞서 발표됐던 속보치(1.0%)보다 내려갔다.

일본 내각부는 8일 올해 2분기 GDP 수정치가 직전 분기보다 0.6%, 연율로 환산하면 2.5%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4일 발표된 속보치에서 연율 환산 성장률은 4.0%였다.

이는 금융투자업계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 0.7%보다 낮은 것이며, 연율 예상치 2.9%도 하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