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부활자' 김래원 김해숙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해숙이 김래원과 세 번째 모자(母子) 연기로 호흡을 맞춘다.

7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희생부활자 (RV: Resurrected Victims)' 제작보고회에서 김해숙은 "김래원의 출연 소식을 듣고 덩실덩실 춤을 췄다"라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앞서 영화 '해바라기', 드라마 '천일의 약속'에서 엄마와 아들 연기를 한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선 장르는 다르지면 역시 모자로 출연하게 된 것.

김해숙은 "강래원은 아들같다"라며 "연락 안하고 지내도, 10년을 안보다 봐도 마음 한 구석에 있다. 래원이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라고 아끼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 김해숙은 김래원의 어머니에게 사과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그는 "김래원의 진짜 어머니가 오해하실까봐 이 자리를 빌어서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작품할 때는 반만 빌려 주세요"라고 애교있게 부탁했다.

김래원 또한 김해숙에 대해 "10년 가까이 됐으니 평소에 어머니라고 부른다. 시나리오를 보고 엄마 역할을 '우리 엄마'가 할 시간이 있으려나 싶었다"라고 작품에서 다시 조우하게 된 기쁨을 드러냈다.

'희생부활자'는 억울한 죽음 뒤 복수를 위해 살아돌아온 희생부활자의 국내 첫 사례로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 명숙(김해숙)이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 진홍(김래원)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10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