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지소울이 새 앨범의 숨겨진 뒷이야기를 전했다.

지소울은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S팩토리에서 새 미니앨범 'Circles(제자리)'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지소울은 "이번 앨범 전곡은 제가 술에 취해서 작업하고 녹음했다. 신곡 'One More interlude'는 내가 술에 취해서 녹음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굉장히 솔직한 제 음악, 제 얘기다. 앞으로 더 많은 작업과 다양한 뮤지션들과의 협업으로 저를 보여드리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타이틀곡 'Can't(아직도 난)'은 브라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몽환적인 코러스에 지소울 특유의 음색이 어우러져 그루브가 돋보이는 R&B곡이다. 여자를 잊지 못하는 이별한 남자의 그리움을 담았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