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사진=한경 DB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7일 이혜훈 전 바른정당 대표가 사퇴한 것과 관련해 "바른정당이 리더십을 잘 세워 위기를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잘 수습 해 정기국회 때 원하고자 하는 법안들에 대해 국민 입장에서 열심히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4당 체제에서 바른정당이 흔들리면 국민의당도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서는 "흔들리지 않겠다"고 잘라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은 똘똘 뭉쳐서 이번 정기국회에 임하고 있다"며 "저희는 흔들리지 않고 국민의 민생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대표는 오후 광주송정역 현장브리핑 일정 후 기자들로부터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의 통합이 탄력을 받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바른정당이 처음 세운 뜻대로 밀고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수야당 통합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은 중도 통합의 중심이 되겠다는 각오로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 그 뜻에 동참하는 많은 분들이 힘을 합하리라는 것이 기본적인 생각"이라며 문호가 개방돼있음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