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래원 /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래원이 다시 한 번 검사 역을 맡았다.

7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희생부활자 (RV: Resurrected Victims)'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영화에서 김래원은 7년 전 사망한 엄마 명숙(김해숙)에게 공격당하는 검사 진홍 역을 맡았다. 올해 '프리즌'으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던 김래원은 이번 영화로 스릴러 장르에 도전했다.

김래원은 그동안 '펀치'에서 검사로, '프리즌'에선 경찰 역으로 '프로 공무원'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매번 부담스러운데 영화 촬영 전에 감독님이 전혀 신경쓸 필요 없다고 말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차별성을 두고 검사 연기를 한 것은 아닌 것 같고, '펀치'와 장르 자체가 달라서 비슷한 점을 찾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보다 김해숙 선생님에게 명연기, 명장면이 나오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고 이에 김해숙은 "역시 내 아들"이라고 흐뭇해했다.

'희생부활자'는 억울한 죽음 뒤 복수를 위해 살아돌아온 희생부활자의 국내 첫 사례로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 명숙(김해숙)이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 진홍(김래원)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10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