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는 북한 6차 핵실험 긴장 여파로 하락했다.

위험자산 대신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현상이 뚜렷해서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34.25포인트(1.07%) 하락한 21,753.31에 마감됐다. 지난 8월 17일 이후 가장 큰 낙폭이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전장보다 18.70포인트(0.76%) 떨어진 2,457.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59.76포인트(0.93%) 내린 6,375.57에 장을 마쳐 줄줄임 하향곡선을 그렸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무력 긴장감이 시장 하락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날 '공포지수'인 변동성지수(VIX)가 장중 한때 약 35% 급등했다.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장착할 수소탄 실험에 완전 성공했다고 밝힌 데 따른 후폭풍이다.

다만 이번 하락 역시 단기적 시장 반응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도 많다. 다수 전문가들은 북한의 지정학적 우려가 반복적인만큼 시장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교 옵션에 따라 증시가 빠르게 회복되는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으로도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