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청원 게시판

'부산여중생폭행'사건으로 촉발된 소년법폐지 청와대 청원 참여자가 15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 광장 '국민 청원과 제안' 코너에는 진행중인 "청소년이라는 이유로 보호법을 악용하는 청소년들이 늘고 있다"면서 소년법 폐지를 청원 글에는 5일 오후 6시 현재 약 14만7천여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청원이 진행중인 사실이 알려졌던 4일 오후에는 사이트에 순간적으로 이용자들이 몰려 잠시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다.

부산 여중생들이 또래 여중생을 잔혹하게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들고 이를 사진으로 찍고 공유하면서 공개된 이 사건은 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되며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건 이후 미성년자 감경 규정을 담은 현행 소년법을 폐지해 달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태다.

보도이후 강릉에서도 폭행사건이 있었다며 고발이 이어지는 등 청소년들의 흉악범죄가 그 어느때보다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다.

네티즌은 "요즘 아이들은 그야말로 아이가 아니다"라면서 "성인 못지 않은 흉악범죄를 저질렀을 때는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는 것이 마땅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