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한경DB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북한이 정권 안전을 보장하는 대가로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중국 샤면에서 열린 브릭스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대북제재 강화는 북환 정권을 변화시키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지금 상황에선 그 어떤 제재도 소용없고 비효율적"이라며 "이 모든 것이 전세계적인 재앙과 엄청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