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2PM 황찬성이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에 일침을 가했다.

황찬성은 5일 SNS를 통해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기사를 언급하며 "인간이면 이러면 안되죠"라며 글을 남겼다.

이어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판단을 정확히 할 수 없어서 법적으로 보호한다. 이해하지만 그렇게 처벌이 약해지기 때문에 죄에 대한 정확한 의식이 없지 않을까. 반성은 자신의 잘못을 알았을 때 하는 건데 자신이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건지 알기나 할까"라고 지적했다.

한편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이 지난 3일 알려졌다. 네티즌은 이 같은 사건을 두고 '소년법'을 폐지하고 청소년의 범행에 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또 이틀 만에 강릉에서도 여중생이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에 네티즌의 목소리를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