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폭행

강릉 폭행

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으로 충격을 안긴 가운데, 강릉에서도 여고생 등 5명이 여중생을 집단 폭행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7월 17일 새벽 3시께 강릉 경포 해변에서는 다섯 명의 아이들이 또래 학생 한 명과 시비가 붙었다.

가해자 다섯명의 아이들은 A양의 몸과 머리에 침을 뱉고 가위로 그를 위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들은 무려 새벽 3시부터 7시간 동안 피해자를 폭행했다고.

강릉 여고생 집단폭행 가해자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솔직히 말해서 저희가 아무 생각 없이 친구였는데 그렇게 때려서 얼굴 반X신 안 만들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친구 한 명이 몇 대 때리고 서로 얘기 더 하다가 오해 풀고 저희 다섯명도 쌓인 게 너무 많아서 얘기를 하기로 했습니다. 처음 그렇게 하고 친구 한 명이 A양이 지낼 때가 없어서 재워주기로 하고 방세 반반내기로 했습니다"라며 "근데 A양이 방세내기로 한 날 자기 짐만 들고 방세를 안 내고 다른 곳으로 가고 그 친구 어머님께 심한 욕을 해서 때렸습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해자는 자신의 출산 경험을 피해자가 떠들고 다녔다고 말하며 이에 사과를 듣기 위해 때렸다고 밝혔다.

이어 "술을 마시다가 A양이 갑자기 빠셔서 자기는 술 마셔놓고 안 마신 것처럼 언니들한테 말한 게 너무 괘씸해서 때린 것 같습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