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김연자가 '아모르파티' 역주행 뒷이야기를 밝혔다.

5일 방송한 KBS '아침마당'에 출연한 김연자는 "비싼 고기를 대접하면서 말했더니 윤일상이 '누나 어떤 노래가 하고 싶어'하고 묻더라. 인생의 찬가를 만들어달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애인있어요'처럼 분위기있는 발라드가 올 줄 알았는데 댄스 음악이라 깜짝 놀랐다"며 "가사가 너무 많고 숨가쁘다고 해서 4년 전에 접었다. 성인가요에 맞지 않고 젊은 층의 노래라고 접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열린 음악회'에서 엑소 뒤에 김연자가 공연을 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김연자는 "엑소가 먼저 나오고 뒤에 나왔다. 엑소 팬들이 사람들이 많아서 못나가고 있었던 모양"이라며 "엑소팬들의 입소문이 '아모르 파티'의 역주행에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