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지우의 재력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 원탁의 기자들에서는 골드미스 여배우들의 삶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뷔 초반 연기력 논란이 있었던 최지우가 드라마 ‘겨울연가’를 통해 지우히메라는 이름을 얻으며 한류스타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드라마 ‘겨울연가’의 성공으로 일본에서 거둔 광고 수입만 무려 100억원. 회당 출연료는 5000만원에 달한다.

또한 최지우의 재력으로 인해 남성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게 됐다고. 과거 최지우가 구입했던 건물들이 현재 가격이 많이 올라 어마어마한 재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최지우가 10년 전에 구입한 청담동 건물은 현 시가가 2배 이상으로 뛰었으며, 43억에 구입한 건물 역시 현재 50억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