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자료 = 한경DB)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4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제가 당에 대해 가진 충정에 대해서는 믿어주시기를 바라고,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아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 진실을 명백히 밝혀 결백을 입증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금만 더 말미를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발언으로 이 대표가 조만간 사퇴 등 결단을 내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금품수수 의혹은 향후 법적인 투쟁을 통해 결백을 입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