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장동윤이 이나영의 복귀작 '뷰티풀 데이즈'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장동윤은 영화 '뷰티풀 데이즈'(감독 윤재호)에 이나영에 이어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지난해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로 데뷔한 장동윤은 ‘볼빨간 사춘기’ ‘우주를 줄게’ 등에 연이어 출연했으며. JTBC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주연으로 캐스팅돼 싱그럽고 청량감 넘치는 모습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KBS 드라마 '학교 2017'에서 ‘송대휘’ 역으로 열연하며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장동윤의 첫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지난해 칸국제영화제에 단편 '히치하이커'와 다큐멘터리 '마담B' 두 작품을 출품한 윤재호 감독의 첫 실사장편영화이자, 배우 이나영의 5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이다.

16년 전 가족을 버리고 떠난 엄마와 아들의 재회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고찰하고자 하며, 장동윤은 ‘조선족 청년 젠첸’ 역을 맡아 ‘엄마’ 역의 이나영과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다.

장동윤은 드라마 ‘학교 2017’ 촬영이 마무리되는 대로 '뷰티풀 데이즈' 촬영에 합류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