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우리나라 안전에 대한 중대하고 임박한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라고 말했다.

그는 3일 긴급 기자회견에서 "기상청의 관측, 그리고 그동안의 정보를 종합해서 북한이 오늘 핵실험을 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스가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은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현저하게 손상하는 것으로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며 "중국 베이징 루트를 통해 북한에 엄중히 항의하고 가장 강한 말로 규탄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방사성 물질의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관계 각국과 연대해 모니터링 태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