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참모본부는 3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규모 5.6의 인공지진파를 감지해 핵실험 여부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합참은 인공지진을 감지한 후 전군에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 지시를 내렸다.

합참은 "오늘 낮 12시29분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규모 5.6의 인공지진파가 감지됐다"면서 "핵실험 여부를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와 합참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위기조치반을 긴급 소집했다.

합참은 "한미 공조 하에 북한군이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