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3일 밝혔다.

중국 지진국도 북한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면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번 지진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생긴 것일 가능성이 높다. 풍계리는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곳이다.

북한은 지난해 9월 9일에도 5차 핵실험을 강행해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규모 5.3가량의 인공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