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은 3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할 수 있는 수소폭탄을 개발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정부의 빠른 대응을 주문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핵무기를 보유하려는 김정은의 의지와 의도를 더욱 분명히 드러낸 것"이라며 "(수소폭탄의) 수준과 진위는 확인이 더 필요한 만큼 정보당국의 빠른 파악과 설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은 핵 포기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보여줬으나 문재인 정부는 이를 애써 무시해왔다"면서 "수소핵폭탄의 야욕까지 부리는 김정은에 어떻게 대응할지 정부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