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1 뉴스 화면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9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문제에 대해 연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3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오전 전화통화를 하고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을 반복하고 있는 북한 문제에 대해 한미일이 긴밀하게 협력하자는 데 동의했다.

미국과 일본 양국 정상의 전화통화는 지난달 29일 북한이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뒤 벌써 3번째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인 지난달 29일과 다음 날인 30일 잇따라 전화통화를 하고 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통화 뒤 기자들에게 "최신 정세의 분석과 그 대응에 대해 다시 협의했다"며 "북한이 도발 행동을 일방적으로 증강하고 있는 동안 한미일의 긴밀한 연대가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한미일이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여야 한다"며 "그렇게 해서 북한의 정책을 변하게 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견이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다양한 정보를 접하고 있지만, 냉정하게 분석해서 대응책을 협의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