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 사진 = SBS 제공

배우 서현진이 섬세한 감정을 표현하고 싶어서 '사랑의 온도'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첫 방송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진다는 의미로 남건 PD와 함께 배우 서현진, 양세종이 참석했다.

이날 서현진은 "'사랑의 온도'를 선택한 것은 사건 중심의 드라마를 하다 보니 감정을 섬세하게 다루는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며 "하명희 작가님께서 써주신 글이 섬세하다. 그 필력을 따라갈 수 있을까 싶을 정도다. 내가 잘 표현하고 싶어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온전히 감정선에만 치우쳐져 있는 대본이 나에겐 어려워서 '사랑의 온도'가 도전, 모험이다"라고 말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했으며, '대박'에서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로 호평을 받은 남건 PD가 연출을 맡았다.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