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강예원

'인생술집' 강예원이 반전 주량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강예원은 술을 잘하지 못한다는 김숙과 함께 참석했다.

알고보니 강예원은 술을 잘 못마시는 것이 아니라 안 마시는 것. 작정하고 마시면 설경구도 이길 정도라고 했다.

강예원은 "술을 먹으면 머리가 아프고 몸이 붓는다. 되게 못생겨진다"라며 "선배님들이 계시면 마시다 토하고 술 깨고 어울리려 노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동엽이 먹고 토하고 계속하면 설경구를 이길 수 있냐고 묻자 강예원은 "그럼요"라고 자신만만하게 답했다.

또 마음에 드는 남자와의 술자리에 대해선 "마음에 드는 남자가 있을 때만 술을 마신다"라며 "왜 여자랑 술을 마시느냐"라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