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리얼미터

내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박원순 현 서울시장이 1위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1~29일 서울 거주 성인 89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8년 6·13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3%) 응답자 가운데 26.3%가 박 시장을 꼽았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19.5%로 2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3.6%로 3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3%로 나타났다.

이어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5.9%),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4.5%),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4.4%),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4.1%),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2.8%),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1.5%)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 인물은 1.2%, 적합 후보 없음은 3.6%, 잘 모름은 2.3%로 각각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강세를 보였으며, 박 시장과 이 시장이 각각 20%대 중반과 20%대에 근접한 적합도로 선두권을 형성한 모양새"라고 분석했다.

민주당 지지층만 봤을 때는 박 시장을 선택한 응답자가 41.0%, 이 시장을 택한 응답자가 26.1%로 다소 차이가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황 전 총리를 고른 응답자가 60.0%, 나 의원을 선택한 답변자가 12.0%로 황 전 총리가 우세했다. 국민의당 지지층은 55.1%가 안 대표를 꼽았으며 정의당 지지층은 박 시장 31.1%, 이 시장 25.6%, 노 원내대표 25.2% 등으로 답변이 갈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