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협회 윤인구 협회장 최원정 부회장, 이광용 사무국장 등 20여명의 KBS 아나운서들이 8월31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를 찾아 MBC 총 파업에 대한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양사 노조는 '언론 정상화를 위한 적폐 청산'을 이유로 김장겸 MBC 사장과 고대영 KBS 사장 등 이전 정부 때 임명된 경영진의 퇴진을 요구해 왔다. MBC와 KBS는 2012년에도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해 주요 프로그램이 방송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