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 방송화면

금융감독원이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의 주식거래 의혹과 관련해 진정서가 접수되면 조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금감원은 조사를 통해 이 후보자가 내츄럴엔도텍 매입과 매도 과정에서 미공개정보를 이용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31일 "이 후보자의 주식거래와 관련해 진정서가 접수되면 곧바로 정해진 법적 절차에 따라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헌법재판관 후보로 지명된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주식투자를 통해 거액의 시세차익을 얻은 것이 논란이 됐다.

특히 이 후보자는 2015년 '가짜 백수오' 파문이 일었던 내츄럴엔도텍 주식을 사서 5억7천여만원의 매도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따라서 이 후보자가 주식투자를 통해 수억원의 차익을 남긴 것으로 알려지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은 다음달 1일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