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에서 MBC 노조원들이 제작거부를 선언하고 피켓을 들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노동조합)는 29일까지 서울 등 전국 18개 지부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쟁의행위 확대(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투표결과 조합원 총 1758명 중 1682명(95.7%)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1568명(93.2%)이 찬성했다. 총파업 시점은 9월4일 자정부터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