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현빈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신현빈이 '추리의 여왕'에 이어 '아르곤'에서도 변호사 역할을 맡았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신현빈은 "같은 변호사이지만 '추리의여왕'과 다른 점은 그때는 목표가 뚜렷해서 이기적인 면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 채민이 같은 경우는 아르곤 팀을 보호하는게 이익이 되는게 아니라 해야만 하는 일로 생각한다. 정의로운 일이라고 생각해서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르곤'은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오직 팩트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탐사보도팀 '아르곤의 치열한 삶을 그려낸 드라마다. 오는 9월 4일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