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신임 주미대사로 조윤제 카이스트 금융전문대학원 초빙교수를 발탁했다.

주중국대사에는 노영민 전 의원, 주일본대사에는 이수훈 경남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를 각각 내정했다.

3국 대사가 발표된 것은 문 대통령 취임 112일만이다.

문 대통령은 해당 국가를 상대로 한 아그레망(주재국 승인) 절차를 거쳐 공식 임명할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해당국에 아그레망 요청을 완료해 우리나라로 아그레망이 오면 그때 접수되는 것"이라며 "아그레망이 한국으로 접수 완료됐을 때 대통령이 임명하는 과정을 거친다"고 말했다.

조윤제 신임 주미대사는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 소장을 지냈고 지난 5월 문 대통령의 유럽연합·독일 특사 임무를 수행했다. 참여정부에서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주영국대사를 지냈으며, 서강대 국제대학원장 등을 맡은 바 있다. 부산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노영민 주중대사는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의 중앙선대본부 공동 조직본부장을 지낸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사다. 17∼19대 국회의원을 지낸 3선 의원이며 19대 국회에서는 산업통상자원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충북 청주 출신으로 청주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이수훈 주일대사는 문 대통령 당선 뒤 정권인수위원회 역할을 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외교·안보분과 위원장을 맡아 외교·안보 분야 공약을 다듬었다. 참여정부 당시 대통령자문 동북아시대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을 지낸 바 있다. 경남 창원 출신의 이 대사는 마산고와 부산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앨라배마대에서 사회학 석사를, 미국 존스홉킨스대에서 사회학 박사를 취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