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채택한 데 대해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미사일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를 재차 천명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30일 "북한의 29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하는 내용의 안보리 의장성명이 만장일치로 신속하게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정부 입장을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은 국제사회가 보내는 단합된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무모한 도발 대신 조속히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한편 북한의 근원적인 비핵화와 한반도 내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