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추 트레인' 추신수가 쓰리런 홈런으로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추신수는 팀이 8-2로 앞선 5회초 2사 1, 2루 기회에서 휴스턴의 두 번째 투수 프란시스 마르테를 상대로 초구에 들어온 89마일 체인지업 밀어 쳐 트로피카나 필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날렸다.

올 시즌 본인의 17호 홈런이자, 2경기 연속 홈런이었다.

추신수는 앞선 세 타석에서도 삼진, 안타와 득점,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하는 등 4타수 3안타를 기록 중이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3점 홈런을 앞세워 휴스턴과의 격차를 11-2까지 벌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262였던 추신수의 타율은 3안타와 함께 .266까지 뛰어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