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문재인 정부가 복지예산을 대폭 확대한 2018년도 예산안을 확정한 것과 관련해 "이후 정부에서 국가재정이 고갈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초선의원 연석회의에서 "국가발전이나 사회간접자본(SOC)이나 성장은 멈추고 남은 국가 예산을 전부 나눠 먹자는 식의 예산 편성"이라며 "복지는 한번 베풀면 거둬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