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주한 미국 대사에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가 내정됐다고 연합뉴스가 30일 외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빅터 차 교수를 차기 주한 미 대사로 임명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곧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빅터 차 교수는 2004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국장을 지내고 현재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로 활동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