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독재를 미화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박성진 후보자는 2015년 2월27일 제출한 연구 보고서에 이승만 정부의 독재를 "불가피했다"고 주장했다.

박성진 후보는 보고서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정신세계를 "자유민주주의 나라 건설에 대한 열망"으로 평가하면서 "자유민주주의를 알지 못하는 한국 사회에서 자유민주주의 정치체제를 만들기 위해 독재(다른 대안이 있었나?)"라고 이승만 전 대통령을 두둔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도 논란의 대상이 됐다.

박성진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신세계를 "조국 근대화에 대한 열망"이라고 평가하면서 새마을 운동은 "진정한 신분 계층 제도의 타파"라고 평가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진화론을 부정하고 창조론을 교과서에 포함시키자고 주장하는 한국창조과학회의 이사로 활동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박 후보자의 세 자녀 중 차남과 딸이 미국 국적을 보유한 이중국적자로 나타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