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미국 증시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을 둘러싼 우려가 다소 완화하며 소폭 올랐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6.97포인트(0.26%) 상승한 21,865.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2.06포인트(0.08%) 높은 2446.30에, 나스닥 지수는 18.87포인트(0.30%) 오른 6301.89에 장을 마감했다.

장 초반 증시는 북한 미사일 실험에 따른 후폭풍을 주목했으나 미국과 북한 간 긴장이 크게 고조되지 않는 모습을 보여 투자 심리가 안정됐다.
이날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 해상에 낙하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시험은 전례 없는 위협이며 지역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도널드 드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 성명에서 "위협적이고 안정을 깨는 행동은 그 지역과 세계 모든 나라 사이에서 북한 정권의 고립을 확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텍사스 지역을 강타한 '하비'에 따른 피해 상황에 좀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며 증시 충격도 제한됐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